예수께서 부활하신 날과 승천하신 날 그리고 성령께서 강림하신 날이 모두 주일이라고 우기는(?) 사람(들)이 있는가 보다. 예수께서 부활하신 날은 '안식 후 첫 날'(마 28:1) 곧 '매주 첫 날'(고전 16:2)인 '주일'(계 1:10)이다. 그로부터 40일 동안 지상에 계시다가(행 1:3) 승천하셨다(행 1:9). 승천하시기 전 예수께서는 제자들에게 '예루살렘을 떠나지 말고 아버지께서 약속하신 것을 기다리라'(행 1:4)고 하셨다. 몇 날이 못 되어 성령으로 세례를 받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행 1:5). 

예수의 분부대로 제자들은 예루살렘의 모처某處에 머물며 기도에 힘썼다(행 1:42). 며칠 후 성령께서 강림하셨는데(행 2:3), 그 날은 오순절이었다(행 2:1). 

오순절은 구약의 칠칠절(출 34:22) 혹은 맥추절(출 23:16)에 해당되는데, 무교절 주간의 안식일 이튿날(주일) 처음 익은 보리 곡식 단을 제단에 드린 날로부터 50일째 되는 날에 지키는 절기이다(레 23:15, 16). 안식일 다음날부터 50일째 되는 날은 예수께서 부활하신 후 7번째 되는 주일이기도 하다. 그러므로 예수께서 부활하신 날과 성령께서 강림하신 날은 모두 주일이다. 

그러면, 승천하신 날도 주일일까? 예수께서는 부활하신 날 곧 주일로부터 40일째 되는 날에 승천하셨으니 그 날은 주일이 아니라 목요일이다!

· 이 글은 티스토리 '세상을 품은 참새'(2013.05.05)에 게시되었던 글입니다.

'목회자칼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죽음보다 강한 투기  (0) 2018.09.25
옛뱀  (0) 2016.02.14
오나니슴  (0) 2016.02.14
오후 6시, 사마리아 여인을 만나시다  (0) 2016.02.14
새벽기도회는 누가 만들었을까?  (0) 2016.02.14
모두 주일이라고?  (0) 2016.02.14
Posted by YEU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