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이우근 / 출판사 포이에마 / 발매 2009.07.31. > 상세보기

고대 그리스어(헬라어)에 '에피에이케이아epieikeia'란 용어가 있다. '관용寬容'이란 말로 번역된 이 단어는 일반적인 의미로는 남을 너그럽게 대하는 것이고(행 24:4 ; 고후 10:1), 종교상의 의미로는 자신과 다른 종교 혹은 신앙을 가진 사람의 입장과 권리를 인정하는 것이다. 톨레랑스tolerantia란 바로 종교상의 관용을 의미한다. 

바울은 빌립보 교회에 보내는 편지에서 이 관용을 모든 사람에게 베풀라고 권면했다(빌 4:5). 어느 특정 사람들에게만이 아니라 불신자들, 심지어 자신을 핍박하는 사람들에게까지 베풀어야 한다는 것이다. 관용이 없는 곳에는 다툼이 일어나게 되어 있다. 빌립보 교회가 바로 그런 교회였다(빌 1:17 ; 빌 4:1). 바울은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관용을 제시했다. '아무 일에든지 다툼이나 허영으로 하지 말고 오직 겸손한 마음으로 각각 자기보다 남을 낫게 여기라'는 것이다(빌 2:3). 

다툼이나 허영虛榮은 모두 자신이 다른 사람보다 낫다는 우월감에서 나온다. 성경은 이를 교만이라 부르는데, 교만한 사람이 있는 곳에는 다툼이 일어나게 되어 있다(잠 13:10). 다른 사람의 말은 들으려 하지 않고, 자신의 주장만을 고집하니 다툼이 일어나지 않겠는가. 그러므로 관용을 베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겸손해야 한다. 아울러 인내를 가져야 하는데, 그 이유는 참지 못하면 관용을 베풀 수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칼빈Jean Calvin은 관용을 '영적인 인내'라고 했다. 

저자의 지적대로 그리고 독일의 신학자 멜데니우스Repertus Meldenius가 외쳤던 것처럼 오늘날의 기독교는 톨레랑스가 절실히 필요하다. 

'본질적인 것에는 일치를In necessariis unitas, 비본질적인 것에는 자유를in non-necessariis libertas, 모든 것에는 사랑을!in utrisque caritas! 

· 이 글은 티스토리 '세상을 품은 참새'(2011.02.21)에 게시되었던 글입니다.

'목회자칼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린다 성경' 시리즈  (0) 2018.11.24
톨레랑스가 필요한 기독교  (0) 2018.11.24
죽음보다 강한 투기  (0) 2018.09.25
옛뱀  (0) 2016.02.14
오나니슴  (0) 2016.02.14
오후 6시, 사마리아 여인을 만나시다  (0) 2016.02.14
Posted by YEU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