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ἐν/구약강해

창세기 : 노아의 후손들(1)

yeum 2021. 9. 30.

대홍수 심판 후 인류는 노아의 세 아들 셈과 함과 야벳으로부터 새롭게 시작됩니다(창 9:19). 물론 노아와 그의 아들들은 셋의 계보를 잇는 아담의 후손들로 그들 역시 죄인이었습니다! 

방주에서 나온 얼마 후 노아는 황폐해진 땅을 일구고 포도 농사를 시작했습니다. 하루는 그가 포도주를 마시고 취하여 벌거벗은 채로 그의 장막에서 깊이 잠이 들어버렸습니다. 당세에 의인이요 완전한 자(창 6:9)라 칭함을 받았던 노아가 이런 실수를 범하다니 그 역시 허물 많은 인간이었습니다! 그런데 노아가 술을 만든 것일까요? 아니면 포도즙이 자연 발효되어 술이 된 것일까요? 홍수 이전에 술이 없었다는 가정 하에서 전자의 경우라면 노아는 포도주를 제조해 마신 최초의 사람이 되고 후자라면 포도주를 처음 발견한 사람이 됩니다. 사실 이 보다는 다음에 전개될 사건이 더 중요(?)합니다.

 

즙汁인가 주酒인가

갈릴리 가나에서 혼인잔치가 열렸다. 예수와 그의 제자들도 초대를 받고 잔치에 참석했는데 잔치가 무르익을 무렵 긴급 상황이 발생한다. 포도주가 떨어진 것이다. 이에 마리아가 예수께 ‘포

yeum.org

노아가 벌거벗고 누운 모습을 그의 작은 아들 함이 보고 그의 두 형제 곧 셈과 야벳에게 알립니다. 셈과 야벳은 아버지의 벗은 몸을 보지 않으려고 뒷걸음질로 들어가서 가지고 간 옷을 덮어 드렸습니다. 술이 깬 노아는 작은 아들이 자기에게 행한 일을 알고는 매우 화가 나 저주를 퍼붓습니다.

"가나안은 저주를 받아 그의 형제의 종들의 종이 되기를 원하노라" (창 9:25)

그런데, 이상하지 않나요? 함이 아니고 그의 아들 가나안이 저주를 받습니다. 불경스러운 일은 아비가 저질렀는데, 왜 그 아들이 대신 저주를 받은 것일까요? 그것도 넷째 아들(창 10:6)만 말이죠. 혹 가나안이 노아의 벌거벗은 모습을 보고 아버지 함에게 고한 것은 아니었을까요? 함을 '가나안의 아버지'(창 9:18, 22)라고 강조한 점으로 보아 그럴 가능성이 있어 보입니다.[각주:1] 어쩌면 예언적 성격의 저주였을 수도 있습니다. 

어찌 됐든 가나안은 저주를 받았고 아비의 허물을 덮으려 했던 셈과 야벳은 축복을 받습니다(창 9:26, 27). 그리고 시간이 흐르고 흘러 노아도 죽음을 맞이하게 됩니다. 향년 950세였습니다(창 9:29).

  1. 함도 그의 형제들처럼 복을 받은 대상이었기 때문에(창 9:1) 노아가 그를 저주할 수는 없었을 것이라고 보는 견해도 있습니다. 월터 카이저, p. 111. 고든 웬함, p. 382. [본문으로]

'성경ἐν > 구약강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세기 : 언어(들)의 기원  (0) 2021.11.11
창세기 : 노아의 후손들(2)  (0) 2021.10.21
창세기 : 노아의 후손들(1)  (0) 2021.09.30
창세기 : 대홍수(2)  (0) 2021.09.30
창세기 : 대홍수(1)  (0) 2021.09.30
창세기 : 셋의 후손들  (0) 2021.0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