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운명이 이름에 의해 결정된다고 믿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은 것 같습니다. 그런 사람들은 이름을 바꾸면 운명도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나 봅니다. 정말 이름에 의해 한 사람의 운명이 결정되는 것일까요? 성서에 나오는 인물들을 예로 들어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신약성서에 등장하는 '가룟 유다'. '유다Judah'란 ‘찬송’ 혹은 ‘칭송 받는다’란 뜻인데, 신약에만 7명이 등장할 정도로 유대인에게 있어서 아주 흔한 이름이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다른 사람과의 구분을 위해 이름 앞에 가룟Iscariot을 넣었는데, 이 단어가 무엇을 가리키는 것인지는 확실치 않습니다.[각주:1]

가룟 유다의 부모는 자신의 아들이 하나님을 찬송하는 사람이 되기를 바랐든지, 아니면 사람들로부터 칭송 받는 사람이 되기를 바랐든지, 아니면 둘 다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름을 '유다'라고 지었을 것입니다. 우리나라도 그렇지만 유대인들은 이름이 갖는 의미를 매우 중요하게 여겼습니다. 그래서 자녀의 이름을 지을 때는 그 이름에 장래에 대한 부모의 소망을 담습니다.

유다는 처음에 부모가 바라는 대로 되어 가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그는 똑똑했으며, 예수님의 제자가 되었을 때는 재정을 맡을 정도로 사람들로부터 신임을 얻었습니다(요 12:6). 하지만 돈에 눈이 어두워진 유다는 결국 돈의 노예가 되어 스승을 팔게 되었고(마 27:3), 자살로 생을 마감합니다(마 27:5). 그런 유다를 가리켜 예수님께서는 '차라리 태어나지 아니하였더라면 좋을 뻔했다'고 말씀하셨습니다(마 26:24). 유다는 부모의 바람과는 달리 ‘차라리 나지 아니하였다면 좋을 뻔한 사람’이 되고 만 것입니다.


반면에 구약성서에 등장하는 야베스Jabez는 '고통' 혹은 '고통의 아들'이라는 뜻으로, 그의 어머니가 임신기간 중 혹은 출산을 할 때 어떤 고통을 겪고 있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것은 육체적인 고통일 수도 있고 심적인 고통일 수도 있습니다.[각주:2] 어찌 되었든 '고통'이라는 뜻의 이름을 가지고 살아간다는 것은 그 자체가 고통스러운 일일 것입니다.

유대인들은 이름이 갖는 의미를 매우 중요하게 여겼기 때문에 자녀의 이름을 지을 때는 그 이름에 장래에 대한 부모의 소망을 담습니다. 그런 면에서 아이의 이름을 '고통'이라고 지었다는 것은 야베스의 어머니가 그에게 아무런 소망을 갖고 있지 않았음을 보여줍니다. 하지만 야베스는 '그의 형제보다 귀중한 자'가 되었습니다(대상 4:9).

이처럼 이름이 사람의 운명을 좌우하는 것도 아니고 그 이름대로 되는 것도 아닙니다. 물론 이름대로 되는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이름대로 되지 않는 사람들이 훨씬 더 많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중요한 것은 분명한 비전과 그것을 이루기 위한 열정이 아닐까요.

· 이 글은 티스토리 '세상을 품은 참새'(2012.06.24)에 게시되었던 글입니다. 
· 티스토리 '세상을 품은 참새'는 2017년 12월 네이버 블로그(yeumsc.blog.me)로 이전했습니다.


  1. '성경이야기 >열두 사도 프로필' 참조. [본문으로]
  2. 우리나라도 그렇지만 이스라엘에서는 자녀의 이름을 보통 아버지가 지어줍니다*(마 1:25 ; 눅 1:62). 그런데 야베스는 그의 어머니가 지어 준 이름입니다(대상 4:9). 이로 보건대 야베스는 아버지가 없는 편모 가정에서 태어났을 수도 있습니다. *히브리인들은 주로 할례를 행할 때 어머니가 이름을 지어주었다는 견해도 있습니다(참고. 김남일 저.「우리가 궁금해 하는 29가지 구약 문화 이야기」경기: (주)살림출판사, 2007). [본문으로]
Posted by YEUM